B-wings


어릴 때 패미컴으로 곧잘 하던 게임. 이때는 슈팅이 어쩌고 하는 느낌보다는 그냥 아무거나 열심히 한 듯.
영상은 죽지 않고 클리어한 영상인데, 실은 게임 중에 날개를 바꾸는 치트키(?)를 세 번 사용하였다.

특정 구간이나 보스는 완전 무적 장애물로 가로막혀 있어서 취한 조치인 듯 보인다.
의외로 숨겨진 요소도 제법 있는 게임이다. 그런데 이 게임은 엔딩이 충격적(?)인데…


일본어 발음을 영어로 음차한 것이다. 대충 해석하면,


축하한다!
네 사명(;)은 끝이다.

앞으로 네
사명은 공부다.

열심히 해라.
애들 괴롭히지 말고!


…-_-;


이때 게임들 난이도가 기하급수적으로 어려워서 난 패미컴 게임 엔딩을 본 것이 거의 없는 것 같다.

아, 횡스크롤 액션 게임은 다 깬 것이 꽤 되는구나.



덧글

  • 김진원 2015/06/13 18:35 # 답글

    뭔가 메터픽션적이다...
  • 조훈 2015/06/13 22:47 #

    메터픽션?
  • 이논 2015/06/13 19:42 # 답글

    초등학교때 했던기억이있네요 참재밌게했었는대
  • 3인칭관찰자 2015/06/13 22:32 # 답글

    어엌ㅋㅋㅋㅋㅋ 엔딩이 웃기네요.
    그나저나 패미컴이 주력이던 시기부터 이지메란 단어가 있었군요.. 예상외로 오래된(...)
  • 조훈 2015/06/13 22:54 #

    어릴 적에 일본어 모를 때 하던 게임을 지금 다시하면 그런 걸 많이 느낍니다. 별로 차이가 없네? 하네요.
  • ChristopherK 2015/06/13 23:19 # 답글

    아.. 그래서 난 공부를 하지 않았구나.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