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메테우스 (2012)

 우주 SF 영화를 찾아보다가 마침 얼마 전에 마션을 보기도 했고, 또 감독 이름을 확인하고서 이 영화를 보았다. 여러 비판도 있는 모양이지만, 나는 아주아주아주아주 재미있게 보았다. 그런데 지금 생각하면 한편으로 다행인 것이 나는 이 영화가 에일리언 시리즈의 프리퀄인 줄 모르고 보았다. 영화가 끝날 무렵에 나타나는 괴물의 모습을 보고 영화 정보를 찾아보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하여 영화를 본 김에 에일리언 시리즈도 새삼 전부 보았다. 어릴 때 본 영화들이라 기억이 나지 않은 탓도 있고 해서였다. 에일리언 시리즈를 보고 느낀 것이 있다면, SF 영화도 그 주제에 있어 소위 유행이라는 것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예컨대 에일리언 시리즈가 히트했던 당시에는 우주 괴물, 혹은 터미네이터와 같이 미지의 무언가와 싸워 살아남는 내용이 먹혔다면, 지금의 SF 영화들은 미지의 무언가에 대한 공포, 신비감 등을 조성하는 영화가 먹히는 느낌이 든다. 물론 워낙 영화를 보지 않는 터라 아닐 수도 있다. 애초 감독 탓인지 에일리언 2편이야 화려함이 강조된 액션성이 돋보이지만 1편은 공포, 스릴러 느낌을 극대화하였으니. 에일리언이나 스타워즈 시리즈를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 영화는 아주 재미있게 본 이유도 여기에 있는 것 같다.

 인류 기원의 충격적 비밀이 밝혀지는지는… 잘 모르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