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성사의 안친, 기요히메(安珍, 淸姬) 전설

에도 시대 화가 요슈 지카노부(楊洲周延)가 그린 히다카 강을 건너려는 기요히메.


 도성사(道成寺, 도조지) 설화는 일본 기슈 지방에 전해오는 설화로 기요히메(清姫)와 승려 안친(安珍)의 이야기이다. 기요히메는 흠모해온 승려 안친에게 배신당하여 증오가 너무나도 강해 뱀으로 변하였고, 도성사道成寺의 종에 숨은 안친을 종과 함께 태워 죽인다는 내용이다.


전설의 내용

 전설에 대해서는 헤이안 시대(平安時代)의 기록인 ‘대일본국법화험기大日本國法華驗記(약칭 법화험기法華驗記)’, ‘곤자쿠 이야기집(今昔物語集)’ 등에 나타난다. 더 옛날에는 ‘고사기古事記’의 호무치와케노 미코(本牟智和氣王) 신화 속 이즈모(出雲)의 히노카와(肥河) 강에 있었다는 뱀 여인과의 혼례 이야기가 있다. 내용은 전설에 따라서 차이가 있으며 잘 알려진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안친(安珍)과 기요히메(淸姬)의 인연

 때는 다이고 천황 치세, 엔초(延長) 6년(928년) 여름의 일이다. 오슈 시라카와(奧州白河, 지금의 후쿠시마 현 시라카와 시)에서 구마노(熊野)로 참배하러 온 승려가 있었다. 이 승려(안친)는 대단히 용모가 수려하였다. 기이노쿠니(紀伊國) 무로 군(牟婁郡, 현재 와카야마 현 타나베 시, 구마노 가도街道)에 있는 기요쓰구(清次)의 집에 하룻밤 묵게 되었는데, 그의 딸(기요히메)이 안친을 보고 한눈에 반하여 대담하게도 안친의 침소에 숨어들었다. 참배 길을 가던 안친은 난처하여, 돌아올 때 꼭 들리겠다고 얼버무리고서 참배 후에는 들리는 일 없이 떠나버렸다.


기요히메의 분노

 속았다는 것을 안 기요히메는 분노하여 맨발로 안친을 뒤쫓아, 도성사로 향하는 길목에 있던 우에노 마을까지 따라온다. 안친은 재회를 기뻐하기는커녕 사람을 잘못 보았다고 거짓말을 거듭하였고, 급기야 구마노곤겐(熊野權現, 구마노의 산신山神으로 안친은 이 신에게 참배를 가던 중이었다)에게 도움을 청하여 기요히메를 속박하고 그 틈에 도망치려 한다. 이에 기요히메의 분노는 하늘을 찔러 마침내는 뱀의 몸이 되어 안친을 뒤쫓는다.


안친의 최후

 히다카가와 강(日高川)을 건너 도성사로 도망친 안친을 쫓는 것은 불을 내뿜으며 강을 건너오는 뱀의 형상이었다. 안친은 나루터의 뱃사공에게 "뒤쫓아오는 사람을 건네주지 말아주시오." 하고 부탁했지만 소용없었다. 사정을 들은 도조지 승려들은 다급히 종각에 매달아 두었던 범종을 내려 주어 그 속으로 안친을 숨겨주었지만, 기요히메는 가차 없이 종을 칭칭 감는다. 인과응보라 했던가. 가련한 안친은 종 안에서 타 죽고 만다. 안친을 죽이고 기요히메는 맴의 모습을 한 채 물속으로 몸을 내던진다.


성불

 사도蛇道(불교에서 말하는 뱀의 세상)에서 다시 태어난 두 사람은, 그 후에 도성사 주지 스님에게 나타나 공양을 부탁한다. 주지 스님은 법화경을 설법하고 그 공덕으로 둘은 성불하여 천인天人의 모습으로 주지의 꿈에 나타났다. 사실 이 둘은 구마노곤겐과 관세음보살의 화신이었다며, 주지 스님이 법화경의 영험함을 기리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


전설 내용의 차이점

 흔히 안친, 기요히메 전설의 내용은 대강 위와 같지만, 옛 문헌이 전하는 전설의 내용은 이와 차이점이 있다. ‘대일본국법화험기’ 하권 제129화 ‘기이노쿠니 무로 군의 악녀(紀伊國牟婁郡惡女)’, ‘곤자쿠 이야기집’ 제3, 14화에서는 소녀 대신 젊은 과부가 등장한다. 또한 숙박하는 이는 늙은 승려와 병약한 젊은 승려 둘로 되어 있다(젊은 승려에게 연모의 감정을 품음). 젊은 승려가 도망친 후 분개한 과부는 침소에서 사망하여, 그곳에 몸길이 다섯 길의 독사가 나타나 승려를 쫓아 구마노 가도로 향한다. 이에 숙박한 승려 둘 모두 타 죽는다.

 ‘도성사연기회권道成寺緣起繪卷’에서는 주인공 여인이 기요쓰구의 딸이 아니라 ‘며느리’로 등장한다. 이 두 이야기 모두 안친, 기요히메라는 이름은 없으며, 안친이라는 이름은 ‘원형석서元亨釋書’, 기요히메라는 이름은 조루리(淨瑠璃) ‘도성사현재사린道成寺現在蛇鱗’(1742년 초연)에 각각 처음 등장한다.

 또한, 이 마을에서는 다른 전설이 전해지는데 큰 차이점을 들자면 다음과 같다.

사실 기요히메의 어머니는 홀아비였던 아버지가 구해준 백사白蛇 정령이었다.
안친은 처음에 어린 기요히메에게 “크면 결혼해주겠다.”고 하였는데 뱀으로 변한 기요히메의 모습을 보고 두려워하게 되었다.
안친에게 버려진 기요히메는 절망한 끝에 도미타가와 강(富田川)에 몸을 던졌고 그 원한이 뱀의 모습으로 나타났다.
뱀이 되지 않았으며 안친 역시 죽이지 않고, 기요히메가 강에 몸을 던져 죽는 것으로 끝나는 이야기도 있다.
가장 크게 다른 설은, 본래 기요히메는 당시 광산 경영자였는데 안친이 기요히메에게서 광물에 관한 비밀 도면을 빌린 채 돌려주지 않아, 이에 분노한 기요히메와 광부들이 안친을 쫓았다는 이야기가 존재한다(‘기요히메는 말한다(淸姬は語る)’ 쓰나 미치요(津名道代) 저).


에도 시대 풍속화가 도리야마 세키엔(鳥山石燕)이 그린 ‘도성사종道成寺鐘’.
출처 : 금석백귀습유(今昔百鬼拾遺, 일본어 위키)


후일담

 안친과 함께 범종이 타버린 도성사는 4백 년이 지난 1259년 봄, 범종을 다시 만들었다. 두 번째 종이 완성된 후 범종의 공양을 하면서 여인금제女人禁制(여성을 부정하다 여기어 종교의식, 성소 등에 접근을 금지시키는 것)를 행하였는데, 시라뵤시(白拍子, 남장을 하고 가무를 선보이는 유녀) 한 명이 나타나 공양을 방해하였다. 기요히메의 원령이었던 이 시라뵤시는 순식간에 뱀으로 모습을 바꾸어 종을 끌어내려 그 안으로 들어가 사라졌다. 이에 두려워한 승려들이 한마음으로 기도하자 가까스로 종루에 올라갔다. 그러나 기요히메의 원한 탓인지 새로 만든 이 종은 소리가 좋지 못했고, 인근에 재해와 역병이 계속된 탓에 결국 산에 버렸다고 한다.

 약 2백 년 뒤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의 기슈 정벌 때 히데요시의 가신, 센고쿠 히데히사(仙石秀久)가 산속에서 이 종을 발견하고 전투에서 신호로 이 종을 사용하였다. 그리고 그대로 교토에 종을 가지고 돌아가 기요히메의 원한을 풀기 위해 현본법화종顯本法華宗의 총본산인 묘만사(妙滿寺, 묘만지)에 헌납했다. 에도 시대의 화가 도리야마 세키엔(鳥山石燕)이 그린 ‘금석백귀습유今昔百鬼拾遺’에도 ‘도성사종道成寺鐘’이라는 제목으로, 세키엔이 살던 시대에는 그 종이 묘만사에 있었다는 기술이 보인다.


위 글은 일본어 위키, '안친, 기요히메 전설(安珍・清姫伝説)' 항목의 일부를 번역한 것입니다.



핑백

  • 조훈 블로그 : [LIVE] 陰陽座 - 道成寺蛇ノ獄 '09 2016-05-04 01:57:19 #

    ... sp;이 곡은 일본 와카야마 현에 전해오는 아주 유명한 '도성사道成寺 전설'을 소재로 한 곡이다. '안친, 기요히메(安珍, 淸姬) 전설'이라고도 한다. 전설의 내용은 여기서 대강 볼 수 있다. 제목은 '도조지 쿠치나와노고쿠(道成寺蛇ノ獄)'라고 읽는데 번역하자면 '도성사 뱀지옥(혹은 감옥)'이다. 본래 뱀은 일본어로 '헤비(へび) ... more

  • 조훈 블로그 : 道成寺 2017-08-16 22:24:04 #

    ... 일본 여행 중에서 가장 특별한 경험을 하였다. 도성사는 기본적으로는 일반 절과는 특별히 다른 점이 없다. 규모가 특별히 큰 것도 아니고, 단순히 안친, 기요히메 전설만을 생각하고 가기에는 별다른 메리트가 없을 수도 있다. 그러나 입구 왼편에 위치한 별당으로 가면 입장료를 지불하고 내부 전시품을 감상할 수 있다. 안 ... more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