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는 콜라를 못마셔(雨はコーラがのめない) - 들어가며



 아메(雨, '비'를 뜻함)는 수컷 아메리칸 코카 스파니엘이며 현재 두 살입니다. 짙은 밤색의 긴 털은 곱슬곱슬 말려 있어서, 산책을 하다 보면 오만 것들이 달라붙습니다. 마른 잎사귀나 잔가지, 실밥 같은 것들이요. 아메의 다리는 굵고 튼튼합니다.

 아메는 시즈오카에서 태어났습니다. 시즈오카에서의 나날은 내가 모르는 아메의 과거입니다.

 우린 곧잘 함께 음악을 듣습니다. 저마다 다른 생각, 다른 기분으로, 하지만 우리는 함께 음악을 듣습니다.

 음악은 대개 내가 고릅니다. 아메가 모르는 시절의, 아메가 모르는 나의 시간과 감정에 깊이 관여한 음악들입니다. 아메와 음악에 대해서 쓰기로 했습니다.

 일찍이 나는 종종 음악의 도움을 받곤 했습니다. 이젠 아메에게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에쿠니 가오리 저

덧글

  • 조훈 2018/01/14 20:51 # 답글

    이 책은 에쿠니 가오리의 수필로 제가 10여 년 전에 외국어를 배우고서 처음으로 번역한 장편물입니다.
    에쿠니 가오리가 기르는 강아지와 본인이 듣던 음악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자전적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당시에는 수업의 일환으로 번역하던 작품이어서 제 문체며 개성 등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이번에 우연한 기회로 다시 번역하게 되었습니다. 총 31화로 틈틈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아마.
  • 스윗 2018/01/14 21:26 # 삭제 답글

    와 빠른속도..!!
    아메는 코카스파니엘이었군요.. 에쿠니가오리가 비를 좋아한다던데 그래서 이름을 아메로 지었을까요?
    첫 글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너무 감사해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