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陰陽座 - 愛する者よ、死に候え '16

<앨범 : 迦陵頻伽>
1. 迦陵頻伽
2. 鸞
3. 熾天の隻翼
4. 刃
5. 廿弐匹目は毒蝮
6. 御前の瞳に羞いの砂
7. 轆轤首
8. 氷牙忍法帖
9. 人魚の檻
10. 素戔嗚
11. 絡新婦
12. 愛する者よ、死に候え
13. 風人を憐れむ歌
가사 보기 : 조훈 번역

 야마다 후타로 선생의 ‘코가인법첩(甲賀忍法帖)’ 및 코믹스 ‘바질리스크 ~ 코가인법첩(バジリスク~甲賀忍法帖)’을 소재로 하여, 빠칭코 슬롯머신의 새 주제가 의뢰를 받아 작곡한 곡입니다. ‘甲賀忍法帖(코가인법첩)’이라는 완성된 주제가가 있었지만 또 다른 하나의 주제가를 만들 수 있었던 것은, ‘甲賀忍法帖’과는 전혀 다른 시점에서 같은 이야기를 그리는 돌파구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입니다. 다시 말해, ‘甲賀忍法帖’이 히로인인 오보로(朧)의 시점에서 표현한 데에 반해, 주인공인 코가 겐노스케(甲賀弦之介)의 시점에서 표현한 곡이 이 ‘愛する者よ、死に候え(사랑하는 이여, 죽으시오)’인 셈입니다. 원작 속에서 겐노스케는 자신의 심경을 거의 입에 담지 않는데, 그 심중을 헤아리는 데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바질리스크 ~ 코가인법첩’의 단행본 2권 172페이지(이가伊賀의 모략이 발각되어 겐노스케 일행이 이가 부락에서 떠나는 장면)부터 5권 178페이지(오보로와 결판을 낼 것을 결의한 겐노스케가 “…검을 잡아라, 오보로” 하고 말한 후)까지를 그리고 있습니다.

 앨범 수록 순서로는 ‘素戔嗚(스사노오)’가 먼저지만, 음양좌가 만든 곡 중 처음으로 7현 기타를 도입한 곡이 이 ‘愛する者よ、死に候え’입니다. 개인적으로도 처음으로 7현을 도입한 곡인데 Low-B현을 최대한 활용하면서도, 이제까지 음양좌 음악성의 “변화”가 아닌 “확장”을 과제 삼아 도전하였습니다. 하여 “드디어 해냈다!”고 외치고픈 성과를 이루었다고 생각합니다. 이 곡에 관해서는, 원작 코믹스와 애니메이션 ‘바질리스크 ~ 코가인법첩’ 및 소설 ‘코가인법첩’을 읽기 전과 후의 감동의 정도(감도?)가 일억 배는 차이가 납니다. 그러니 꼭 어떤 형태로든 원작 이야기를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더불어 이 곡의 타이틀 ‘愛する者よ、死に候え’는 코믹스판 ‘바질리스크 ~ 코가인법첩’의 사이드 문구를 빌려온 것입니다. ‘코가인법첩’ 내용의 근간을 한 마디로 표현하여, 민사(悶死, 고민하다 죽음)할 정도로 근사한 문장이라 여깁니다.


-by 마타타비(瞬火)


─────────────────────────────────────────────────────────────────────


 음양좌의 가장 유명한 곡인 '甲賀忍法帖(코가인법첩)'의 정식 후속곡. 가, 진성을 오가는 구로네코의 보컬, 코러스가 매력적인 곡이다.



덧글

  • 카멜로앤써니 2018/03/04 19:06 # 삭제 답글

    안녕하세요~음양좌의 곡을 수년간들어오면서 조훈님께서 포스팅하는 음양좌 전문블로그가 있는것을 처음 알았네요~
    저는 곡을 많이 듣는것에 치중한나머지 정보를 찾아보거나 소식을 접하는것에는 활동적이지 않은편이라 이제서야 검색하다가 알게되었습니다~ 각고의 노력으로 이런 좋은 블로그를 운영하시는것에 놀라울 따름입니다~
    제 하드에는 2005년까지의 앨범만 있기에 이후의 앨범의곡들은 유튜브를 통하여 듣고있던 참이었습니다.
    헌데 위의 영상의 곡또한 수도없이 듣고있던터였는데 이곡이 코우가인법첩의 정식 후속곡이란것을 뜻밖에 알았네요~
    암튼 님의 블로그를 읽기위하여 당분간 매일 들어올꺼 같습니다~


  • 조훈 2018/03/04 19:12 #

    그냥 개인블로그로 헛소리만 뱉는 곳이 되었는데... 부끄럽습니다.
  • ㅇㅇ 2021/10/11 23:32 # 삭제 답글

    몇년간 조훈님의 블로그 구경하며 가사번역을 봐왔는데 한번도 감사댓글을 달지않았다는게 생각나 반성하며 댓글달아봅니다.
    번역이라는게 뜻만 전해지면 된다고 하는사람도 있겠지만 조훈님 번역가사는 원래부터 한글가사인듯 자연스럽고 시적이어서
    외국어 번역 특유의 거리감이 느껴지지않아 가사의 갬성에 취하게되는듯하네요.. 감사합니다.
  • 조훈 2021/10/11 23:33 #

    아이고, 반성이라뇨... 부끄럽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